'화신' 김희선 "남편, 내 앞에서 방귀 안뀐다"

배정미 인턴기자 / 입력 : 2013.02.27 01:05 / 조회 : 3917
  • 글자크기조절
image
<화면캡처 - SBS '화신-마음을 지배하는 자'>


배우 김희선이 남편과 방귀를 트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SBS 새 토크쇼 '화신-마음을 지배하는 자'에 출연한 김희선은 "7년차 부부임에도 불구, 남편은 화장실에 갈 때 물을 틀어놓고 일을 본다"라고 밝혔다.

그는 "남편이 매우 깔끔한 성격이라서 오래 함께 했는데도 불구하고 아직도 방귀도 안 텄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이어 "나는 남편 앞에서 방귀를 꼈다. 나 혼자 텄다"라며 털털한 성격임을 고백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