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 최강창민, 초등생에 굴욕 "최강창민 누구?"

김예진 인턴기자 / 입력 : 2013.04.10 00:18 / 조회 : 1993
  • 글자크기조절
image
<화면 캡쳐=KBS '우리동네 예체능'>


'우리동네 예체능' 최강 창민이 초등학생으로부터 굴욕을 받았다.

최강창민은 9일 오후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에서 상대팀인 상도동 탁구 동호회 팀을 염탐했다.

염탐하러 간 최강 창민은 회원들의 실력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최강 창민은 이수근에게 화상 통화를 하며 회원들의 실력을 보여주고 있었던 와중 회원 중 한 명이 "뭐 찍는 거예요?"라며 다가왔다.

당황한 최강 창민은 "제가 사실은 연예인이거든요. 제가 탁구.. 뭐 치는 자세가 있어가지고요"라며 횡설수설했다.

대화를 듣고 있던 관장은 "혹시 저희랑 시합 하는 거 아니에요?"라고 물어 들킬 위기에 처하기도 했으나 최강 창민은 "뮤직비디오 뭐 찍어야 되는데.."라며 모른척했다.

가수냐고 묻는 회원들 가운데 한 초등학생 회원은 최강 창민을 보며 "난 모르는 사람인데"라고 말해 최강 창민에게 굴욕을 안겼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