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명' 최일화, 임슬옹에 "양위에 뜻 거둬들이겠다"

정진욱 인턴기자 / 입력 : 2013.05.22 23:15 / 조회 : 155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천명' 방송화면


최일화가 양위의 뜻을 거둬들였다.

2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천명: 조선판 도망자 이야기'(이하 '천명')에서 는 중종(최일화 분)이 이호(임슬옹 분)에게 왕위를 물려주려는 양위의 뜻을 거둬들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조정대서 신료들은 이호를 왕위에 임명하는 양위의 뜻을 거둬들여야 한다는 상서를 중종에게 올렸다.

상서를 살펴본 중종은 이호를 쳐다보며 "이 상서의 내용을 반박할 수 있겠느냐?"고 물었고, 이호는 고개를 숙이며 대답하지 못했다.

그러자 중종은 "세자에게 양위를 하려 했던 짐의 생각이 성급했음을 인정한다. 양위를 하겠다는 뜻을 거두겠다"고 말했다.

이에 김치용은 멈추지 않고 "세자와 관련된 또 다른 소문이 있습니다. 대역죄인 최원을 몰래 동궁전에 숨겨주었다는 얘기가 떠돌고 있습니다"며 "이건 양위에 대한 뜻을 거둬들이는 것만으로는 넘어갈 수 없습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