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진, '휴먼다큐 사랑' 마지막편 내레이션..'눈물'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3.06.03 10:01 / 조회 : 438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MBC


배우 유해진이 2013 MBC '휴먼다큐 사랑'의 마지막 이야기 '붕어빵 가족'의 내레이션을 하다 끝내 눈물을 쏟았다.

유해진은 3일 방송 예정인 '휴먼다큐 사랑'-'붕어빵 가족' 내레이션을 맡았다. '붕어빵 가족'은 9남매를 입양해 똘똘 뭉쳐 살아가는 김상훈 목사와 아내 윤정희씨 가족의 이야기다.

연출자인 유해진 PD와 동명이인으로 이미 안면이 있던 유해진은 최근 진행된 내레이션 작업 당시 유 PD와 3년만에 만나 밝게 인사를 나눈 뒤 녹음에 들어갔다.

유해진은 "'휴먼다큐 사랑' 녹음 제안이 왔을 때 워낙 다큐멘터리를 좋아하고 때문에 꼭 해보고 싶었던 일이라 무척 기뻤다"고 전했다. 그는 "다큐멘터리를 좋아하는 것은 '삶이 진솔하게 담겨 있어서 MSG 안 들어간 깊은 맛이 있기 때문"이라고도 전했다.

유해진은 녹음에 들어가자 웃음을 참지 못한 채 애드리브까지 섞어가며 내레이션을 선보였다. 또 감정이 고조되는 부분에서는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유해진은 녹음을 마친 뒤 "억지로 눈물을 참지 않고, 그냥 울었다. 자연스럽게 눈물이 났다"고 털어놨다.
image
사진제공=MBC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