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고민女 "31세 언니, 나없이 못살아"

김유영 인턴기자 / 입력 : 2013.08.27 00:27 / 조회 : 12440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 '대국민 토크쇼-안녕하세요' 방송캡처


동생 없이는 아무 것도 못하는 31살 언니를 둔 고민녀가 등장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대국민 토크쇼-안녕하세요'(이하 '안녕하세요')에서는 모든 일을 여동생에게 맡기는 언니 때문에 고민인 동생이 고민녀로 등장했다.

이날 고민녀는 "꿈 때문에 해외를 나가려고 준비했는데, 언니가 하루 종일 연락 와서 '정말 갈 거냐'고 묻고 '너 없이는 못 산다'고 말한다"고 밝혔다.

이어 "언니는 월급도 얼마인지 모르고 인터넷 뱅킹, 인터넷 쇼핑, 길 안내 등등 모든지 챙겨줘야 한다"며 "심지어 나 없이 결혼을 어떻게 할 지 걱정이다 언니가 결혼해서도 '같이 살자'고 말했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이후 등장한 고민녀의 언니는 "진짜 동생 없이 어떻게 살아야 할지 모르겠다"며 "동생에게 사랑한다"고 표현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 고민녀의 언니 친구는 "고민녀의 언니가 공인인증서를 동사무소에서 떼는 줄 알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