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주원 1년8개월만 하차 "행복했습니다" 눈물

김수진 기자 / 입력 : 2013.10.27 19:40 / 조회 : 6057
  • 글자크기조절
image


"'1박2일'로 인해 정말 행복했습니다."

1년 8개월 만에 KBS 2TV '해피선데이'의 '1박2일' 코너에서 하차한 배우 주원의 소감이다.

주원은 27일 오후 방송을 끝으로 '1박2일'에서 하차하며 끝내 눈물을 보였다.

주원은 제주도에서 마지막 밤을 보낸 뒤 멤버들과 마지막 인사를 나눴다.

주원은 "1년 8개월 동안 내가 '1박2일'을 할 수 있었던 것 같은 전적으로 형들의 덕이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드라마와 '1박2일'을 함께 병행해 왔지만 2주에 한번 씩 여행을 하면서 형들이랑 놀고 농담하고 그게 큰 힘이 됐다"면서 "늘 얘기했지만 형들은 내게 든든한 빽이고 내 평생 사랑하는 형들이다. 제가 웃음을 많이 못 드려 죄송하다. 항상 그게 마음에 걸렸다"고 말하며 눈물을 터트렸다.

주원은 "날 지켜주신 형들이 있어 고맙다. 정말 행복했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주원의 이 같은 고백에 엄태웅, 차태현, 성시경 등 멤버 모두 눈물을 보이며 이별을 아쉬워했다.

image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