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비' 임정은, 정애리 애원에 거짓 '양심 선언'

라효진 인턴기자 / 입력 : 2013.12.26 20:26 / 조회 : 254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 '루비반지' 방송화면


'루비반지' 임정은이 정애리의 끊임없는 애원에 결국 거짓으로 양심선언을 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루비반지'(극본 황순영·연출 전산)에서 정루나(이소연 분)는 집 앞에 운집한 채 후보사퇴를 외치는 시위대들을 뚫고 여민당 당사로 나섰다.

정루비(임정은 분)가 동영상과 관련한 긴급 기자회견을 할 것이라는 뉴스가 보도되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수많은 취재진이 모인 가운데 루비는 "논란 중인 정루비 동영상은 동생인 제가 올렸다"고 말한 뒤 "그 동영상은 사실이 아니다. 제가 합성한 가짜 동영상이다"라 거짓으로 양심선언을 해 모두를 당혹에 빠트렸다.

이어 "언니 정루비와 돈독한 사이였는데 이런 어이없는 짓을 저지른 이유가 뭐냐"는 기자의 질문에 루비는 "어리석은 질투심 때문이었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마치 정말 루나가 된 듯한 루비의 거짓 양심고백에 루비를 종용했던 유길자(정애리 분)가 조용히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