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먼다큐-사랑', 올해분 오늘(2일) 종영..샴쌍둥이 사연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4.06.02 10:42 / 조회 : 2408
  • 글자크기조절
image
'휴먼다큐 사랑-말괄량이 샴 쌍둥이' / 사진제공=MBC


시청자에게 감동을 전한 '휴먼다큐-사랑'이 올 방송이 2일 끝난다.

2일 오후 MBC 가정의 달 특집 4부작 '휴먼다큐 사랑 2014' 네 번째 이야기 '말괄량이 샴 쌍둥이'가 방송된다.

'말괄량이 샴 쌍둥이'는 머리가 붙은 채 태어났지만 주어진 장애와 고통을 누구보다도 밝고 씩씩하게 이겨내는 9살 쌍둥이 자매와 가족들의 모습을 그린 다큐멘터리. 캐나다에서 살고있는 샴 쌍둥이 가족의 삶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희망을 선사할 예정이다.

따뜻한 목소리와 감성을 지닌 배우 박유천이 내레이션을 맡아 기대를 모으고 있다.

MBC '휴먼다큐-사랑'은 이날 방송을 끝으로 내년을 기약한다. 2006년 5월 첫방송을 시작으로 올해로 9년째를 맞는 MBC 대표 브랜드 다큐멘터리 '휴먼다큐 사랑'은 올해 5월에도 어김없이 다양한 사연을 안고 시청자들을 찾아왔다.

지난 5월 6일 뇌병변장애를 앓고 있는 듬직이와 아동보육시설 삼혜원 친구들의 눈물겨운 우정을 담은 1부 '꽃보다 듬직이'로 4부작의 시작을 알린 '사랑' 시리즈는, 뇌종양을 앓고 있지만 누구보다 씩씩하게 투병 중인 연지 가족의 사랑 이야기를 담은 2부 '날아라 연지', 희귀백혈병과의 사투를 이겨낸 수현이 가족의 사연을 담은 3부 '수현아, 컵짜이 나'까지 연이어 방송하며 시청자들에게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올해는 세월호 참사로 온 국민이 아픔을 느끼고 있는 시기에 '사랑'이 방영돼 제작진 또한 조심스러워 했다는 후문. 하지만 각자 주어진 장애와 고통을 씩씩하게 이겨내는 아이들의 모습을 보며 오히려 희망을 보고 큰 위안을 받았다는 호평이 쏟아졌다.

이날 '휴먼다큐-사랑' 제작진은 "내년이면 프로그램이 10주년을 맞는데 그간 미디어 환경의 변화로 채널이 다변화되고 시청률이 예년보다 낮아지는 등 대내외적인 위기를 맞이한 것도 사실이다"라며 "'사랑'은 앞으로도 더욱 깊고 진한 감동을 선사하며 시청자들과 함께 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한편 '휴먼다큐-사랑 2014'의 마지막 이야기 '말괄량이 샴쌍둥이'는 2일 오후 11시 15분 방송된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