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김현중, 前여친과 폭행사건 종결..경찰 "고소 취하"

김소연 기자 / 입력 : 2014.09.17 14:23 / 조회 : 40276
  • 글자크기조절
image
가수 겸 배우 김현중/사진=홍봉진 기자


가수 겸 배우 김현중이 전 여자친구와 폭행 사건을 마무리했다.

서울송파경찰서 관계자는 17일 스타뉴스에 "낮 12시 30분께 김현중에 대한 고소 취하장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김현중에 대한 폭행 혐의 조사도 종결됐다.

김현중을 폭행 혐의로 고소했던 전 여자친구 A씨는 이날 법률대리인을 통해 고소 취하장을 접수했다.

A씨는 지난달 20일 김현중에게 지난 5월부터 7월까지 총 4차례에 걸쳐 상습적으로 폭행을 당했다고 송파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이에 김현중은 지난 2일 경찰서에 출두해 입장을 밝혔다. 당시 김현중을 조사했던 경찰에 따르면 김현중은 총 4건의 폭행 혐의 중 전치2주에 해당하는 1건만 "가벼운 몸싸움이었다"고 인정했다. 2건의 폭행과 전치 6주에 해당하는 갈비뼈 골절은 인정하지 않았다.

양측이 상반된 입장을 유지했지만, 김현중이 15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번 일로 2년 동안 서로 믿고 사랑했던 그 사람에게 정신적, 육체적으로 많은 상처를 줘 정말 미안하다"며 "남자로서 하지 말아야 할 행동을 한 제자신이 부끄럽다" 사과하면서 화해 분위기가 조성됐다.

한편 김현중은 지난 16일 일본 나고야 공연을 마지막으로 월드투어를 마무리한다. 당초 19일 중국 베이징에서 마지막 공연이 예정돼 있었지만 최근 현지 사정으로 취소됐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