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영, 갑상선암 투병 고백 "목소리 안나와 우울증"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4.10.11 11:48 / 조회 : 1383
  • 글자크기조절
image
한영


최근 가수 활동에 복귀한 한영이 우울증까지 겪었던 갑상선암 투병기를 고백했다.

한영은 최근 진행된 tvN '곽승준의 쿨까당' 녹화에 출연, "2년 전 갑상선암 진단을 받고 수술을 했는데, 건강검진을 받다가 암을 발견했다. 전조 징후가 없어 충격이 컸다"고 말했다.

이어 "갑상선암이 어떤 질환인지 지식이 없어 더 무서웠다"며 "수술 경로가 성대를 지나가다 보니 목소리가 오랜 기간 동안 안 나와서 우울증에 시달렸다. 성대 성형도 생각했었다"고 털어놨다.

특히 한영은 "갑상선암 수술 후에는 몸에 좋은 것, 고단백 식단만 챙겨 먹는다"며 "밥은 거의 추어탕만 먹고, 양파즙을 물처럼 마시는데 식비가 2배로 들고 있다"고 말했다.

12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