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베' 김태우, 두 딸 인기투표 결과에 실망

이종서 인턴기자 / 입력 : 2014.10.11 18:15 / 조회 : 85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 SBS '오! 마이 베이비' 방송 캡처


가수 김태우가 두 딸이 한 인기투표 결과에 실망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오! 마이 베이비'에서는 자신의 두 딸에게 god 멤버들의 사진을 펼쳐놓고 좋아하는 사람을 골라오라고 한 김태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태우는 딸 소율에게 "좋아하는 사람 사진을 가지고 오라"고 시켰다. 이에 소율은 아빠 김태우가 아닌 데니안의 사진을 가지고 왔다. 김태우는 자신의 사진을 가지고 오지 않자 실망했다.

김태우는 소율에게 다시 한 번 사진을 가지고 오라고 했지만 소율의 선택은 데니안이었다.

소율의 선택에 실망한 김태우는 막내 지율에게 희망을 걸고 사진을 가지고 오라고 했다.

김태우의 바람대로 지율은 김태우의 사진을 가지고 오는 듯 했지만 이내 발로 밟아 버렸다.

이에 김태우는 "엔딩은 내 사진이 되어야 하는데 내 사진을 밟았다. 아직 애들이 알아듣지 못하니 더 시키면 안 되겠다"며 인기투표 결과에 아쉬워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