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 민국, 스님도 녹여버린 필살 애교..'깜찍'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4.10.26 17:27 / 조회 : 133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방송화면 캡처


송일국의 아들 민국이가 스님도 녹여버린 필살 애교를 선보였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에서는 템플 스테이를 경험하기 위해 절에 가는 송일국와 삼둥이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송일국은 송수레를 끌고 삼둥이와 함께 산 속의 절에 갔다. 대한이 민국이 만세는 스님께 인사를 한 뒤 동자승 옷으로 갈아입었다.

똑같이 동자승 옷을 입은 삼둥이는 귀여운 매력을 발산하며 템플 스테이에 돌입했다.

삼둥이는 밥을 먹는 발우공양 시간을 가졌고, 이때 송일국은 잠시 뒤로 빠져 아이들의 행동을 관찰했다. 밥을 먹기 전 조용히 잘 기다리는 대한이 만세와 달리, 민국이는 참지 못하고 단무지를 집어먹었다.

민국이가 두 번째로 단무지를 집자 스님은 "민국이 맴매 해야겠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민국이는 스님을 보고 지긋이 웃으며 미소를 지었고, 스님은 "그렇게 웃으면 되냐"고 말하면서도 자신도 모르게 미소를 지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