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 박성호 "아내에 돈 빌린 후 주식투자 실패" 고백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4.10.26 22:17 / 조회 : 185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 '개그콘서트' 방송화면


개그맨 박성호가 최근 주식투자를 했다가 쓴맛을 봤다고 고백했다.

박성호는 26일 방송된 KBS 2TV '개그콘서트' 코너 '연애능력평가'에 등장해 대치동 클레오파트라 선생 역할로 등장하며 문제 풀이를 마무리한 후 말미에 주식이 휴지조각이 됐다고 말했다.

박성호는 "주식한다고 아내한테 돈 빌렸는데 휴지 조각이 돼버렸다"고 고백해 아내를 향해 미안함을 전했다.

이날 박성호는 '아내는 사모님 소리를 언제 들을 수 있을까요?'란 문제에 대해 '속타고라스의 정리'라는 공식을 언급하며 여자의 속타는 마음을 빗대며 웃음을 자아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