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님아' 제작진 "할머니에 지나친 취재·관심 자제" 호소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4.12.16 15:22 / 조회 : 172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포스터


1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한국 독립 다큐멘터리 흥행 역사를 새롭게 쓰고 있는 영화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제작진이 주인공 할머니에 대한 관심 자제를 당부했다.

16일 영화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의 진모영 감독과 제작진은 공식 보도자료를 내고 영화의 강계열 할머니와 가족들에 대한 취재, 관심을 자제해달라고 호소했다.

진 감독과 제작진은 호소문을 통해 최근 강 할머니가 찾아가도 되겠냐는 전화를 받고 자녀 댁으로 거처를 옮겨 지내고 있다며 "영화에 대한 사랑으로 할머니의 안부에 대한 궁금증과 관심의 마음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그 관심에 대한 궁금증은 저희 제작진이 답해드릴 수 있도록 할 테니, 부디 할머니께 직접적인 취재나 방문 요청은 절대 하지 말아주시기를 간곡히 부탁 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이들은 또 "흥미와 관심이 돈으로 옮겨지기 시작하면 할머니에게 다른 목적이나 의도를 가지고 접근하게 되는 사람들이 생기고, 어떤 안타까운 일이 생길지도 모른다는 걱정이 커져만 간다"며 전 스태프는 할머니께서 남은 여생을 평온하고 조용히 온전하게 자신의 인생을 사시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그것은 영화를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시는 관객 분들과 언론 관계자 분들 또한 같은 마음이시라 믿습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껏 주셨던 모든 관심과 사랑에 너무나 감사드리며 부디 꼭 할머니의 평온한 여생을 위해 간곡히 요청 드리고, 협조 부탁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다큐멘터리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는 소녀 같은 강계열 할머니와 로맨티스트 조병만 할아버지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 부부의 소소하고 즐거운 일상부터 이별의 아픔까지 카메라에 담아내 지난 14일 다큐멘터리로는 이례적으로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다음은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제작진의 호소문 전문.

오늘로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가 개봉한지 19일이 지났습니다.

작은 영화, 더욱이 다큐멘터리 영화에 보내주시는 너무도 큰 사랑에 감사한 마음을 이루 표할 길 없습니다. 무엇보다 저희 영화에 대한 관객 분들의 사랑과 함께 모든 언론 매체의 기자님들, 피디님들, 작가님들의 애정 어린 관심과 보도에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덕분에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가 더욱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게 되었고, 큰 사랑을 받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저희에게는 영화가 잘 되면 잘 될수록, 유명해지면 유명해질수록 더욱 더 커져가는 걱정거리가 한가지 있습니다. 바로 영화의 주인공이신 강계열 할머니와 가족 분들에 대한 취재, 관심에 대한 부분입니다.

할아버지께서 떠나신 후, 할머니께서는 비교적 건강히 '공순이'와 함께 그 집에서 지내셨습니다. 편히 모시겠다는 자녀들을 물리치시고, 76년 일생의 연인과 함께 한 그 곳에서 지내길 원하셨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바로 얼마 전, "OOO인데요, 지금 댁에 계시지요? 찾아 뵈어도 될까요?"라는 전화를 받으시고는 울먹이시며 자녀분 댁으로 거처를 옮기셨고, 지금은 자녀분들과 편안히 잘 지내고 계십니다.

할머니께서는 몇 년 전 TV에 소개된 이후, 수시로 찾아오는 취재진을 비롯한 방문객에 많이 힘들었던 기억이 있으셨고, 이번에도 또 그런 상황이 발생하는 것이 아닐까라는 걱정을 하십니다. 또한 할머니와 가족들 모두, 현재 상중입니다. 소상(1주기)을 갓 지났고 대상(2주기)까지 지나야 상이 끝나게 됩니다. 이렇게 아직도 상중인 집안에 찾아가지 말아주셨으면 합니다.

영화에 대한 사랑으로 할머니의 안부에 대한 궁금증과 관심의 마음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그 관심에 대한 궁금증은 저희 제작진이 답해드릴 수 있도록 할 테니, 부디 할머니께 직접적인 취재나 방문 요청은 절대 하지 말아주시기를 간곡히 부탁 드립니다. 이것은 할머니와 가족들을 포함한 저희 영화의 전 스탭들의 한 마음, 한 뜻이기도 합니다.

더불어 같은 이유로 한가지 더 부탁 드리고자 합니다. 영화의 흥행 소식과 함께 수익과 관련된 많은 보도가 뒤따르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러한 흥미와 관심이 '돈'으로 옮겨지기 시작하면 할머니에게 다른 목적이나 의도를 가지고 접근하게 되는 사람들이 생기고, 어떤 안타까운 일이 생길지도 모른다는 걱정이 커져만 갑니다. 이미 이전의 사례들을 통해 모두가 경험했고, 안타까워했던 기억이 선명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많은 분들께서 궁금해 하시는 부분을 정확히 대답해 드릴 수 없다는 점도 함께 양해 부탁 드리겠습니다.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전 스태프는 할머니께서 남은 여생을 평온하고 조용히 온전하게 자신의 인생을 사시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그것은 영화를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시는 관객 분들과 언론 관계자 분들 또한 같은 마음이시라 믿습니다.

저희는 정말 너무나 과분한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앞으로 저희 영화가 언제까지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을지는 모르겠습니다. 이제껏 주셨던 모든 관심과 사랑에 너무나 감사 드리며 부디 꼭 할머니의 평온한 여생을 위해 간곡히 요청 드리고, 협조 부탁 드립니다.

2014.12.16.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감독 진모영 및 제작진 일동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