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려라장미' 이영아·정준, 정승호 빛 독촉 현장 목격

전재훈 인턴기자 / 입력 : 2014.12.16 19:23 / 조회 : 109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일일드라마 '달려라 장미' 방송 화면 캡처


'달려라 장미' 이영아와 정준이 이영아의 아빠 정승호가 빛 독촉 받는 모습을 목격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SBS 일일드라마 '달려라 장미'(극본 김영인 연출 홍창욱)에서는 백사장(정승호 분)이 사채업자에게 빛 독촉 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백사장은 사채업자를 보고 누구냐고 묻는 백장미(이영아 분)에게 "사업 때문에 알게 된 분이다"라고 말했다. 앞서 백사장은 사업 확장을 하다가 사채를 빌렸다.

사채업자는 "따님에 상당한 미인이다"며 "시간은 잘 지켜줘라. 하루라도 연기되면 안 된다"고 협박했다.

그러자 백사장은 "그럼 이제 가봐라. 어서 가라"며 쫓아냈다.

백장미는 "무슨 일 있냐. 아까부터 표정이 안 좋다. 그 사람들 누구냐"며 우려했다. 이에 백사장은 "우리 농상물 납품받는 분들이다. 좋은 물건으로 보내달라고 하시는 거다"라고 둘러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