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 김재중 "촬영 빨리 끝나, 혼란스러워"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5.02.06 14:44 / 조회 : 1464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파이' 김재중/사진=김창현 기자


가수 겸 배우 김재중(JYJ)이 '스파이' 연출을 맡은 감독 촬영 스타일에 적응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김재중은 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KBS 수원센터에서 열린 KBS 2TV 금요 미니시리즈 '스파이'(극본 한상운 이강·연출 박현석·제작 아이엠티브이, 디엔콘텐츠, 스튜디오세븐) 기자간담회에서 "저는 박현석 감독님의 연출에 적응이 잘 안 된다"고 말했다.

김재중은 "기존 감독님들은 시간이 남으면 더 찍어보고, 더 나오게 하려고 촬영을 계속한다"며 "그러나 박현석 감독님은 그렇지 않았다. 계산된 촬영으로 빨리 찍고 끝낸다"고 밝혔다.

그는 "그래서 이게 리허설인지 촬영인지 헷갈린다. 감독님이 발만 담그면 되는 촬영장을 만들어 주셨는데, 그게 적응이 안 됐다. 혼란스러웠다"고 덧붙였다.

김재중은 극중 김선우 역을 맡았다. 김선우는 국정원 대북정보 분석팀 소속 요원이다.

한편 '스파이'는 평범한 가정주부가 된 전직 스파이가 사랑하는 가족을 지키기 위해 다시 한 번 스파이로 나서는 이야기다. 김재중, 배종옥, 유오성, 고성희 등이 출연했다.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30분 2회 연속 방송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