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구 후보자 "녹취록 사건, 다시 한 번 사죄드린다"

국재환 기자 / 입력 : 2015.02.10 11:04 / 조회 : 2144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녹취록 사건'에 대해 사과를 표했다. /사진=뉴스1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가 자신을 둘러싼 '녹취록 사건'에 대해 사죄의 입장을 전했다.

이완구 후보자는 10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를 통해 "부주의로 언론사에 심려를 드리고, 국민들에게 걱정을 끼쳐드려 대오각성을 하고 있다. 적절치 못한 처신에 대해 관련 언론인과 언론 전반에 걸쳐 사죄의 말씀을 드리며, 통렬한 반성을 하고 있다.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도 죄송스럽고, 정말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이야기했다.

뉴스1에 따르면 이완구 후보자의 발언이 담긴 녹취내용이 지난 6일 밤 언론보도를 통해 밝혀졌다.

공개된 녹취록에서 당시 이 후보자는 "'우선 저 패널부터 막아. 빨리 시간 없어' 그랬더니 (일부 언론사 간부가) '지금 메모 즉시 넣었다'고 그래서 빼고 이러더라. 내가 보니까 빼더라"며 "윗사람(언론사 간부)하고 내가 말은 안 꺼내지만 다 관계가 있다. '어이, 이 국장, 걔 안 돼, 해 안 해? 야, 김 부장 걔 안 돼.' 지(기자를 지칭)가 죽는 것도 몰라요. 어떻게 죽는지도 몰라"라고 말하는 등 언론사의 인사에 개입할 수도 있다며 자신의 영향력을 과시하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이에 대해 이완구 후보자는 이튿날 사과를 표했고, 이날 열린 인사청문회에서도 국민과 언론 전반에 대해 사과했다.

이어 이 후보자는 "나는 정부 없는 언론을 선택할 것이다. 김영남법이 발표됐을 때, 언론의 자유나 국민의 알 권리가 침해되는 부분에 대해서는 홀로 반대 입장을 표한 바도 있다"며 언론의 자유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전했고 "하지만 이번 녹취록 사건에 대해서는 정말 잘못했다는 말씀을 드리지 않을 수 없다.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