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돔 입성' 샤이니, SM대표+日전문가 밝힌 성공비결은

도쿄(일본)=길혜성 기자 / 입력 : 2015.03.16 08:00 / 조회 : 946
  • 글자크기조절
image
샤이니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5인 남자 아이돌그룹 샤이니(온유 종현 민호 키 태민)가 일본 대중음악시장 정식 데뷔 4년 만에 현지 최대 공연장 중 한 곳인 도쿄돔에서 단독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친 가운데, 관계자들이 샤이니의 일본 성공 비결에 대해 밝혔다.

샤이니는 지난 14일과 15일 오후 이틀 간 총 2회에 걸쳐 일본 도쿄에 위치한 도쿄돔에서 '샤이니 월드 2014~아임 유어 보이~스페셜 에디션 인 도쿄돔(SHINee WORLD 2014~I'm Your Boy~Special Edition in TOKYO DOME)'이란 이름 속에 단독 공연을 열었다. 전석 매진된 이번 콘서트에는 회당 5만 관객, 이틀 간 총 10만 팬이 함께 했다.

샤이니는 지난 2008년 한국 데뷔 이후 7년만, 2011년 일본에 본격 첫 발을 내딛은 뒤로는 4년 만에 도쿄돔에서 단독 공연을 열며 현지에서 높은 인기를 얻고 있음을 스스로 증명했다.

특히 샤이니는 일본 진출 때부터 한류스타로서가 아닌, 현지 신인이란 자세 속에 중소도시에서까지 작은 공연을 갖는 현지화 전략을 통해 차근차근 발전해 왔기에 이번 도쿄돔 단독 공연은 샤이니 멤버들 및 관계자들을 더욱 기쁘게 했다.

샤이니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 김영민 대표는 샤이니의 도쿄돔 첫 날 공연이 끝난 직후인 14일 오후 한국 취재진과 만나 샤이니의 일본 성공 가도 이유에 대해 전했다.

김영민 대표는 "샤이니의 데뷔시기를 보면 SM의 허리라고 여길 수 있지만, 저는 샤이니를 SM의 허리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샤이니는 샤이니만의 색깔이 있는 팀"이라고 말했다.

김영민 대표는 "저 개인적으로는 밝은 세련됨을 가진 팀이 샤이니인 것 같다"라며 "일시에 5만명 규모로 공연을 하게 돼 인터넷으로 보면 이제 광대역이 된 것 같기도 하다"라고 전했다.

김영민 대표는 "2년 동안 한일관계가 경직돼 어떠한 (현지)매체도 없는 상태에서 여기까지 왔다"라며 "샤이니는 앞으로 더 무한하게 발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샤이니의 일본 활동을 직접 돕고 있는 유니버설뮤직재팬의 나카무라 타쿠 매니징 디렉터는 "5만명이 꽉 들어차는 도쿄돔은 일본 아티스트들도 서기 어려운 곳"이라며 "샤이니가 일본에서 크게 주목 받는 이유는 가창력과 댄스 퍼포머스가 좋고 개인 캐릭터가 확실하기 때문인데, 샤이니는 앞으로 일본에도 좋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샤이니는 지난해 9월 말 치바를 시작으로 도쿄 오사카 고베 나고야 후쿠오카 히로시마 니가타 등 일본 전국 20개 도시에서 총 32회에 걸쳐 가진 '샤이니 월드 2014~아임 유어 보이' 투어의 피날레 및 스페셜 콘서트인 이번 도쿄돔 공연을 통해 자신들의 현지화 전략이 성공적으로 완성됐음을 알렸다. 샤이니는 이번 투어를 통해 총 30만 관객과 만났다.

샤이니는 도쿄돔 첫날 공연에서 3시간 30여분간 팀 및 솔로 등 총 30여곡의 다양한 무대를 선사했고, 관객들은 시종 열광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