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니 태민 "도쿄돔 공연서 쥐나 넘어졌을때 억울했다"

도쿄(일본)=길혜성 기자 / 입력 : 2015.03.16 08:00 / 조회 : 3829
  • 글자크기조절
image


5인 남자 아이돌그룹 샤이니(온유 종현 민호 키 태민)의 막내 태민이 도쿄돔 공연에서 다리에 쥐가 나 넘어졌지만, 곧 무대에 다시 오르는 열정을 선보였다.

샤이니는 지난 14일과 15일 오후 이틀 간 총 2회에 걸쳐 일본 도쿄에 위치한 도쿄돔에서 '샤이니 월드 2014~아임 유어 보이~스페셜 에디션 인 도쿄돔(SHINee WORLD 2014~I'm Your Boy~Special Edition in TOKYO DOME)'이란 이름 속에 단독 공연을 열었다. 전석 매진된 이번 콘서트는 회당 5만 관객, 이틀 간 총 10만 팬이 관람했다.

샤이니는 지난 2008년 한국 데뷔 이후 7년만, 2011년 일본에 정식 첫 발을 내딛은 후로는 4년 만에 일본 최대 실내 공연장 중 한 곳인 도쿄돔에서 단독 콘서트를 벌이며 현지에서 큰 인기를 누리고 있음을 입증했다.

샤이니는 지난 14일 오후 도쿄돔 첫 날 공연을 마친 직후 한국 취재진과 만나 설레고 감동적이었던 콘서트 소감을 직접 밝혔다. 이 자리에서 멤버 태민은 도쿄돔 첫 날 콘서트 도중 무대에서 다리에 쥐가 나 넘어졌던 일에 대해서도 공개했다.

태민은 이날 샤이니 멤버들과 최근 일본에서 발표한 새 싱글 '유어 넘버' 무대를 꾸미던 와중에 무대에서 넘어져 주위를 걱정케 했다. 하지만 태민은 직후 곡인 '브레이킹 뉴스' 때만 무대에서 빠졌을 뿐, 그 다음 곡 '줄리엣' 때는 곧바로 다시 공연에 합류하는 열정을 보여줬다.

태민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유어 넘버' 때 무대에서 쥐가 나 넘어졌다"라며 "너무 긴장해 근육이 경직됐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태민은 "그 때 감정은 조금 억울했는데 '보여드릴게 많은데'란 생각도 들었고 멤버들에 미안하기도 해서였다"라며 "또 이날 처음 선보이는 '유어 넘버' 때 그래서 억울했다"라고 당시 마음에 대해 설명했다.

하지만 태민은 "도쿄돔이라 큰 무대에서 선 게 좋은 경험이 된 것 같다"라며 "이렇게 큰 무대에 서게 된 게 행복했는데, 이번 공연을 발판으로 앞으로 더 올라가고 싶다"라며 다부진 각오도 드러냈다.

한편 샤이니는 지난해 9월 말 치바를 시작으로 도쿄 오사카 고베 나고야 후쿠오카 히로시마 니가타 등 일본 전국 20개 도시에서 총 32회에 걸쳐 가진 '샤이니 월드 2014~아임 유어 보이' 투어의 피날레 및 스페셜 콘서트인 이번 도쿄돔 공연을 통해 자신들의 현지화 전략이 성공적으로 완성됐음을 알렸다. 샤이니는 이번 투어를 통해 총 30만 관객과 만났다.

샤이니는 도쿄돔 첫 날 공연에서 3시간 30여분간 팀 및 솔로 등 총 30여곡의 다양한 무대를 선사했고, 관객들은 시종 열광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