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룸메이트' 김수미 "남편과 키스한지 20년, 손잡은지 30년"

정송연 인턴기자 / 입력 : 2015.03.25 00:02 / 조회 : 93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룸메이트' 캡쳐


'룸메이트' 김수미가 강아지와는 매일 뽀뽀하지만 남편과는 스킨십이 없다고 말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룸메이트 시즌2'에서는 배우 김수미가 셰어하우스를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수미는 잭슨과 나란히 그네에 앉아 다정히 대화를 나눴다.

김수미는 잭슨에게 "어머니 연세가 어떻게 되시냐"고 묻고 "부모님께 잘 하라"고 조언했다.

잭슨은 "난 엄마랑 아직도 입술에 뽀뽀한다. 이상해 보이냐"고 물었다.

이에 김수미는 "괜찮다. 나도 강아지랑 매일 뽀뽀한다"고 답하면서 "나는 남편하고 키스한 지 20년 됐다"고 밝혔다.

잭슨이 의아한 듯 "손은 잡지 않느냐"고 물었지만 김수미는 "손 잡은 지는 30년 됐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