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할배' 이서진·최지우, 다시 볼 수 있을까②

[★리포트]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5.05.09 06:40 / 조회 : 2585
  • 글자크기조절
image
tvN '꽃보다 할배 in 그리스' 최지우(사진 왼쪽)와 이서진/사진=홍봉진 기자


이서진과 최지우의 활약으로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했던 '꽃보다 할배 in 그리스'가 막을 내렸다.

지난 8일 tvN '꽃보다 할배 in 그리스'(이하 '꽃할배')가 7회 방송을 끝으로 종영했다.

'꽃할배'는 H4(이순재, 신구, 박근형, 백일섭)과 짐꾼 이서진이 황혼의 배낭여행을 콘셉트로 한 배낭여행을 떠나 펼쳐지는 기상천외한 이야기다.

이번에는 두바이, 그리스로 여행을 떠난 '꽃할배'는 앞서 세 번의 여행에서 볼 수 없는 재미를 시청자들에게 선사했다. 바로 원조 짐꾼 이서진, 신입 짐꾼 최지우의 활약이었다.

image
tvN '꽃보다 할배 in 그리스' 짐꾼 이서진과 최지우/사진제공=tvN


'꽃할배'에 짐꾼으로 합류한 최지우는 이서진과 전혀 다른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보기와 달리 소탈함은 '꽃할배' 보는 재미를 더했다. 감성을 앞세운 최지우와 이성적인 판단을 하는 이서진은 만나기만 하면 티격태격 하면서도 때로는 썸을 연상케 하는 케미를 뽐냈다.

이서진과 최지우를 '꽃할배'에서 다시 볼 수는 없을까. 이에 나영석PD가 답했다.

나영석PD는 "두 사람의 재회 가능성은 열려 있다"며 "이번 여행에서 이서진, 최지우의 호흡이 정말 좋았다. 허물없는 사이가 됐다. 때문에 앞으로 '꽃할배'가 아니더라도 다른 프로그램에서 만날 기회는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꽃할배'를 마친 이서진이 '삼시세끼'로 돌아오는데, 거기서도 만날 가능성도 있다. '꽃할배', '삼시세끼' 등 제가 하는 프로그램에서 늘 출연자들과 함께 했던 분들이 심심치 않게 등장한다. 최지우 역시 그렇게 되지 않을까 싶다"고 털어놨다.

나영석PD는 이번 '꽃할배'에서 남다른 활약을 한 최지우에 대해 "기대 이상이었다. 200% 이상 짐꾼으로 제 역할을 해줬다"며 "할배들이 스트레스가 없을 만큼 애교도 부리고, 즐겁게 해줬다"고 밝혔다.

나PD는 원조 짐꾼 이서진의 활약도 잊지 않았다. 그는 "대한민국에서 이서진만큼 짐꾼 역할을 잘 할 수 있는 사람은 없다"며 "최지우가 신입 짐꾼으로 왔지만 요령 피우지 않고, 묵묵히 제 할 일을 다 해줬다"고 말했다.

'꽃할배'를 보다 즐길 수 있게 만들어 준 이서진, 최지우. 다음 '꽃할배'에서 두 사람의 재회를 기다려 본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