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 월화극 1위로 유종의 미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5.06.03 07:00 / 조회 : 77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풍문으로 들었소' 포스터


SBS '풍문으로 들었소'가 월화극 1위로 종영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3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일 방송된 '풍문으로 들었소' 마지막 회는 11.7%의 전국일일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하루 전 지난 1일 기록한 11.0%보다 0.7%포인트 상승한 수치로, 동시간대 방송한 월화드라마 가운데 가장 높은 기록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인상(이준 분)과 서봄(고아성 분)이 과외선생 정태(허정도 분)의 도움으로 사법고시 공부를 재개하며 새로운 삶을 개척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또 최고의 권력을 누렸던 한정호(유준상 분)는 곁을 지키던 '을'들이 모두 떠나자 공허해하며 쓸쓸함을 맛봤다.

한편 동시간대 방송한 MBC 월화특별기획드라마 '화정'은 10.2%로 하루 전보다 0.4%포인트 시청률이 하락했다. KBS 2TV '후아유-학교 2015'는 7.0%의 시청률을 보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