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의품격' 고현PD "기획의도? 셰프에 요리 안 시키고파"

김유미 인턴기자 / 입력 : 2015.06.03 14:57 / 조회 : 1126
  • 글자크기조절
image
고현/사진=이기범 기자


고현PD가 '한끼의 품격'의 기획의도를 설명했다.

고현PD는 3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열린 엔터테인먼트 전문 채널 KBS JOY 예능프로그램 '한끼의 품격'(연출 고현) 제작발표회에서 제작의도에 대해 설명했다.

고현PD는 "한끼의 품격은 요즘 쿡방, 먹방 등 요리 관련 프로가 유행하고 있는데 차별화를 두고 싶었다. 요리를 잘 하시는 셰프에 요리를 안 시키고 싶었다. 거기서 기획이 시작됐고, 요리를 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지 않은 일반인들이 자신만의 레시피를 가지고 나와 셰프들에게 평가를 받는다는 의미로 시작됐다"고 말했다.

이어 고현PD는 "전혀 요리를 할 것 같지 않은 사람들이 나와 요리를 하고, 그 요리에 셰프들이 놀라기도 하고 참고하기도 하고, 그 요리가 굉장히 발전가능성이 있고 상품가치가 있다고 생각하시는 분도 있더라"고 설명을 이었다.

한편 '한끼의 품격'은 자신만의 사연이 있는 레시피를 공개하고 직접 만들어 보이는 격식 파괴 요리쇼로, 일반인들의 재기발랄한 아이디어와 그에 얽힌 사연이 담긴 음식을 공개한다. 홍진경, 조세호가 MC를 맡고, 퓨전 요리의 대가 스스무 요나구니, 레이먼 킴, 사유리, 홍석천이 전문 평가단으로 활약한다.

'한끼의 품격'은 오는 4일 오후 8시 20분 첫 방송 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