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녀 "유기견 60마리 사료 값 위해 배역 가리지 않아"

김민정 기자 / 입력 : 2015.07.07 17:40 / 조회 : 237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MBC '기분좋은날'캡처


배우 이용녀가 60마리 유기견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7일 오전 방송된 MBC '기분 좋은 날'에서는 이용녀가 60마리 유기견과 함께 경기 하남에 위치한 전원주택에서 살고 있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용녀의 일상은 대부분 60마리의 유기견의 배설물의 치우는 것으로 시작됐다. 이후 그녀는 유기견들의 밥을 챙기며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다.

그러나 60마리의 유기견들로 인해 이용녀의 집은 정리정돈이 전혀 되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또한 사료 값도 만만찮게 들었다.

이용녀는 "사료 값을 벌기 위해 배역을 가리지 않고 있다"며 "자식은 아니지만 내가 책임지고 좋은데 입양 보내기 위해 데려왔다. 강아지들을 책임질 수 있다면 자존심은 중요치 않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