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 팝핀현준-박애리, 국악과 팝핀의 조화 '독보적'

오누리 인턴기자 / 입력 : 2015.08.29 19:09 / 조회 : 114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캡쳐


팝핀현준과 박애리가 한 편의 뮤지컬 같은 무대를 꾸몄다.

29일 오후 KBS 2TV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는 '번안 가요 특집'편이 방송됐다. 이날 팝핀현준-박애리 부부는 트윈폴리오의 '축제의 노래'를 선곡했다. 무대에 앞서 박애리는 "재미난 이야기 한 편 들려 드리겠다"며 패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두 사람의 무대는 눈과 귀 모두를 즐겁게 했다. 무대 설정에 따라 팝핀현준이 '마리오네트'로 변신해 박애리의 노래에 맞춰 춤을 추었다. 또 노래 중간에는 크루들과 함께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이면서 관객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MC 정재형은 "인형극과 판소리를 합쳐놓은 독보적인 무대였다"고 말했고, 윤민수는 "세계로 수출해야하는 무대였다"며 극찬했다. 윤형주는 "뮤지컬 같은 무대였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