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 다이어트 강박 딸 "주먹뼈 보일때까지 뺄것"

오누리 인턴기자 / 입력 : 2015.08.29 21:55 / 조회 : 200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 SBS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 방송화면 캡쳐


'동상이몽'에는 다이어트에 강박증이 걸린 여학생이 다이어트 하는 고충을 밝혔다.

2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에서는 먹지 않는 방법으로 다이어트를 하고 있는 딸 이태림 양을 걱정하는 엄마 김봉희 씨가 출연했다. 이 양은 운동을 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움직이면 배가 고프다"고 말해 패널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공개된 관찰카메라에서 이 양은 "이때까지 뚱뚱했는데 날씬해지고 싶다" 면서도 "먹는 것을 좋아하는 데 참아야 뺄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친구들과의 만남에서 "주먹 뼈가 보일 때 까지 빼고 싶다"고 웃어보였다.

이 양은 친구들과 통영 미륵산에 올라 "정상체중 되게 해주세요"라며 소원을 빌기도 했다. 이 양은 "56.6kg가 될 때까지 빼고 싶다", "정상 중의 정상이 목표"라며 다이어트에 대한 갈망을 드러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