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왕의꽃' 장영남, 조한철에 "더 이상 볼일 없어"

조소현 인턴기자 / 입력 : 2015.08.29 23:31 / 조회 : 114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 = MBC '여왕의 꽃' 방송화면


'여왕의 꽃' 장영남이 조한철에게 "더 이상 볼일이 없다"라고 말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여왕의 꽃' (극본 박현주 연출 이대영, 김민식)에서 허동구(강태오 분)는 최혜진(장영남 분)에게 "(내가) 죽기를 바랐는데 이렇게 살아와서 어쩌냐"라고 말문을 열었다.

최혜진은 "여기는 왜 왔냐. 더 이상 볼일 없는데 왜 찾아왔냐"라고 물었다.

허동구는 "마지막 계산 해야지"라고 답했다.

이에 최혜진은 "어쩌냐. 한 발 늦은 것 같다. 아직 모르냐. 레나 정(김성령 분) 이혼했다. 이제 당신이 찾는 비밀은 아무 쓸모없다. 이제 뭐가 됐든 관심 없으니까 나가라"며 "똑똑히 들어라. 우리가 당신과 말을 섞으니까 착각하는 것 같은데 당신과 우리는 사는 물이 다르다. 당신을 이용한 것뿐이다. 당장 나가라"고 말했다.

허동구는 "너 후회한다. 두고 봐라"고 소리쳤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