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치인트' 종영 "성원보내준 시청자들에게 감사"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6.03.02 08:42 / 조회 : 394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더블유엠컴퍼니


배우 박해진이 드라마 '치즈인더트랩' 종영 소감을 밝혔다.

박해진은 2일 오전 소속사 더블유엠컴퍼니를 통해 지난 1일 종영한 tvN 월화드라마 '치즈인더트랩'(이하 '치인트') 종영 소감을 전했다.

박해진은 "일주일의 시작인 월요일, 그것도 늦은 밤에 방송됨에도 불구하고 16회 동안 끊임없는 성원을 보내주신 시청자분들에게 가장 감사드린다"며 드라마에 응원을 보내준 팬들에게 가장 먼저 인사를 했다.

그는 "방송 전부터 유정 캐릭터에 대한 기대와 관심이 많았던 만큼 더욱 열심히 표현해내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박해진은 지난 1일 종영한 '치인트'의 의 결말에 대해 "유정과 설이 만났을지, 안 만났을지 모르는 열린 결말로 끝났지만 개인적으로는 다시 만나서 예전처럼 평범한 연애도 하고 오랜 시간 돌아온 만큼 두 사람이 정말 정말 행복했으면 좋겠다"며 정설(유정+홍설)커플의 행복을 빌어 훈훈함을 더했다.

박해진은 '치인트'에서 주인공 유정 역을 맡아 달콤하고 섬뜩한 성격의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내 시청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한편 지난 1일 종영한 '치인트'에서는 홍설(김고은 분)의 교통사고 이후 눈물 연기부터 아버지와의 갈등 폭발까지 유정(박해진 분)의 감정 연기가 정점을 찍어 안방극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결국 설과 헤어지기로 결심한 유정은 그녀를 떠났고, 몇 년 뒤 설이 보낸 메일을 읽으며 열린 결말로 엔딩을 맞아 큰 여운을 남겼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