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개막전 세 번째 타석서 밀어내기로 '첫 타점'

국재환 기자 / 입력 : 2016.04.05 06:41 / 조회 : 1845
  • 글자크기조절
image
추신수(34, 텍사스 레인저스). /AFPBBNews=뉴스1



'추추 트레인' 추신수(34, 텍사스 레인저스)가 개막전 세 번째 타석에서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내며 시즌 첫 타점을 올렸다.

추신수는 5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 주 알링턴에 위치한 글로브 라이프 파크서 열린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2016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2번 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 출장했다.

첫 두 타석은 범타였다. 추신수는 1회말 무사 1루서 맞이한 첫 타석에서 2루수 땅볼로 물러났고, 3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서 맞게 된 두 번째 타석에서는 좌익수 뜬공을 때리는데 그쳤다. 하지만 세 번째 타석서 좋은 기회가 찾아왔고, 추신수는 이 찬스를 놓치지 않았다.

추신수는 팀이 0-2로 끌려가던 5회말 1사 만루에서 세 번째 타석에 들어섰다. 여기서 시애틀 선발 펠릭스 에르난데스를 상대한 추신수는 1스트라이크 3볼의 유리한 볼카운트를 만들었고, 5구째 들어온 볼을 침착하게 걸러내며 볼넷을 얻어냈다. 밀어내기 볼넷으로 시즌 첫 타점을 올리는 순간이었다.

추신수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1점을 만회한 텍사스는 이후 프린스 필더의 좌전 적시타를 앞세워 2-2 동점을 만들었고, 벨트레의 땅볼 타구를 상대 유격수 케텔 마르테가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 틈을 타 또 한 점을 추가하며 경기를 뒤집는데 성공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