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후예', 진구도 살아 있었다..김지원 눈물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6.04.14 22:14 / 조회 : 237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 방송화면 캡처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 전사한 것으로 알려졌던 진구도 살아있었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극본 김은숙, 김원석, 연출 이응복, 백상훈 제작 태양의후예 문화산업전문회사·NEW. 16부작)에서는 우르크에 파병 간 윤명주(김지원 분) 앞에 서대영(진구 분)이 나타났다.

이날 윤명주는 우르크에 100년 만에 온 눈을 맞았다. 그러던 중 그녀 앞에 그토록 기다렸던 서대영이 등장했다.

서대영은 윤명주 앞에 등장 "미안하다"고 말했다. 1년 전 작전 수행 중 유시진(송중기 분)과 전사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살아 있었다.

서대영은 윤명주에게 키스를 하며 사랑을 고백했고, 윤명주는 눈물로 서대영을 끌어 안았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