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8시간 경찰 조사 받고 귀가 "성실히 답변"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6.07.01 02:45 / 조회 : 8340
  • 글자크기조절
image
박유천 / 사진=홍봉진 기자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배우 겸 그룹 JYJ의 멤버 박유천(30)이 경찰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다.

지난달 30일 오후 6시 30분께 서울 강남경찰서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박유천은 자정을 넘겨 1일 오전 2시 20분께 귀가했다.

8시간 가까이 경찰 조사를 받은 박유천은 말 없이 조용히 경찰서를 빠져나갔다. 경찰은 이날 박유천을 상대로 고소인들과의 성관계 여부 등 성폭행 혐의를 집중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유전자 분석을 위해 구강 상피 세포를 체취했다.

경찰은 "(박유천이) 조사관의 질문에 성실히 답변했다"고 전했다.

박유천은 전날 조사에 앞서 취재진에 "많은 분들께 심려 끼쳐 죄송하다"며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다른 고소 여성들을 맞고소할 계획과 혐의 인정 여부에 대해선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박유천이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 것은 지난 달 10일 첫 번째 고소 여성 A씨에게 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이후 20일 만이다. 박유천은 이날 검은색 셔츠에 바지 차림으로 변호사 1명과 매니저 2명을 대동했다.

한편 박유천은 A씨를 비롯해 총 4명의 여성에게 성폭행 혐의로 피소됐다. A씨는 지난 달 10일 박유천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고소했다가 "강제성이 없었다"며 5일 만에 취하했다.

지난 달 16일에는 또 다른 여성 B씨가 등장해 박유천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다. 이어 이튿날 C씨와 D씨가 같은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박유천 측은 결백을 주장하며 지난 달 20일 첫 번째 고소 여성 A씨와 그의 남자친구, 사촌오빠를 상대로 공갈 및 무고 혐의로 맞고소했다. 이후 나머지 고소 여성들에 대한 맞대응 의사까지 밝힌 바 있다.

경찰은 박유천이 성폭행 혐의로 고소당한 것과 관련, 전담팀을 꾸려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은 지난 달 20일 박유천의 소속사 대표를 조사한데 이어 21일과 22일 2명의 참고인을 추가로 불러 조사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