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김용의 "공격적인 마음가짐으로 경기에 임했다"

잠실=한동훈 기자 / 입력 : 2016.07.23 22:23 / 조회 : 3130
  • 글자크기조절
image
LG 김용의.



LG 트윈스 김용의가 공, 수에서 만점 활약을 펼치며 연패 탈출에 앞장섰다.

김용의는 23일 잠실에서 열린 2016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 1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장했다. 3-6으로 뒤진 7회초 1사 1루서 흐름을 바꾸는 멋진 다이빙 캐치를 선보였고 타석에서는 4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LG는 김용의를 앞세워 9-7로 역전승, 3연패를 끊었다.

경기가 끝난 뒤 김용의는 "좌투수 상대로 오랜만에 선발 출장했다. 어떻게 해서든지 좋은 결과를 내고 싶었다. 민병헌의 타구는 반사적으로 움직였다. 경기가 잘 풀리려다보니까 내 쪽으로 온 것 같다. 운이 좋았다. 타석에서는 공격적으로 임했는데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소감을 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