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용팝 소율까지..걸그룹까지 뻗친 공황장애 그림자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6.10.05 07:49 / 조회 : 4219
  • 글자크기조절
image
소율 / 사진=스타뉴스


걸그룹 크레용팝 멤버 소율이 공황장애로 인해 활동을 잠시 중단한다. 많은 연예인들을 고통스럽게 했던 공황장애가 젊은 걸그룹 멤버에게까지 발병, 안타까움이 더하고 있다.

크레용팝 소속사 크롬엔터테인먼트는 지난 4일 공식입장을 통해 "멤버 소율이 건강상의 이유로 활동을 잠시 쉬게 됐다"며 "소율은 최근 정규앨범 작업 도중 원인 모를 두통과 호흡곤란 증세를 보였다. 이후 재킷 촬영, 뮤직비디오 촬영 도중에도 이 증세를 보였다"며 "증세가 점차 심해져 무대에 오르기 직전 일어서지 못할 정도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병원 진료 소견에 의하면 소율은 만성피로로 인한 공황장애 초기 증상을 보이고 있다"며 "지난 3일 회사 차원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거취를 논의했다"며 "소율은 건강이 회복되는 대로 '두둠칫' 활동에 합류하기로 결정했으며 일단 크레용팝은 금미, 초아, 웨이, 엘린 등 4인 체제로 유지할 것"이라며 "'두둠칫'의 안무 수정과 파트 재분배를 위한 연습을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많은 연예인들에게 발병하는 탓에 '연예인 병'이라고까지 불리는 공황장애는 특별한 이유 없이 공황발작이라 불리는 예상치 못한 극단적 불안 증상이 특징. 급격한 공포, 우울감 등을 동반하곤 한다.

그간 이경규, 김구라를 비롯해 차태현, 김장훈, 양현석 등이 공항장애를 소호한 바 있다. 정형돈은 공황장애 및 불안장애로 어려움을 겪다 약 1년간 방송 활동을 중단, 최근에야 조금씩 활동 재개에 들어갔다.

한편 크롬엔터테인먼트는 "하루빨리 '두둠칫' 완전체 활동이 재개되길 바라며 크레용팝을 사랑해주시는 스케치북 팬 분들과 대중 분들께 다시 한 번 사과와 양해를 구합니다"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