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바운드' 측 "베이식, 경기 중 부상..무사히 회복 중"(공식입장)

임주현 기자 / 입력 : 2016.11.28 20:24 / 조회 : 107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김휘선 인턴기자


래퍼 베이식이 케이블채널 XTM 예능 프로그램 '리바운드' 촬영 중 부상을 당했다.

'리바운드' 관계자는 28일 스타뉴스에 "베이식이 지난 27일 '리바운드' 녹화에서 경기 도중 손 부위에 부상을 당했다"라고 밝혔다.

관계자는 "베이식의 부상 직후 경기는 중단됐다. 베이식은 촬영장에 대기하고 있던 의료진의 응급처치를 받은 뒤 병원으로 이동했다"며 "현재 손등뼈 수술을 받은 뒤 입원, 무사히 회복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리바운드'는 대한민국 최초 길거리 농구 서바이벌 프로그램으로 매주 토요일 오후 5시 방송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임주현|imjh21@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유닛 소속 임주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