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원강자' 지코, 블랙핑크 상승세 제동..'인가' 1위 등극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6.12.11 13:20 / 조회 : 293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인기가요' 방송화면


블락비 멤버 지코가 SBS '인기가요'에서 1위를 차지했다.

지코는 11일 방송된 SBS '인기가요'에서 신곡 '버뮤다 트라이앵글'로 블랙핑크, 정승환을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지코는 앞서 2주 연속 '인기가요' 1위를 차지했던 블랙핑크의 상승세에 제동을 걸며 음원 강자로서 면모를 다시금 입증했다.

이날 지코는 방송에 출연하지 않았다.

이날 '인기가요'에서는 젝스키스, B1A4, 효연, 세븐틴, 세정, 블랙핑크, 천둥, 김필, 정승환, 업텐션, 크나큰, 라붐, 디셈버, 스누퍼, 비트윈, 소유X정기고 등이 출연했다.

이날 무대에서는 소유, 정기고가 '썸' 이후 2년 만에 한 자리에 함께 서서 '사랑은 이별보다 하나가 많아'로 컴백 무대를 선보이며 시선을 모았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