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차·카메오..의리의 이종석, 이쯤되면 훈훈미담 주인공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6.12.11 15:13 / 조회 : 269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SBS


배우 이종석의 의리가 방송가에 훈훈한 미담을 낳고 있다.

11일 SBS에 따르면 이종석은 지난 9일 SBS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극본 박지은 연출 진혁 제작 문화창고, 스튜디오 드래곤 제작) 촬영장에 "진혁 감독님, 전지현, 이민호 선배님 사랑해요, '푸른 바다의 전설' 파이팅! 스태프와 배우님들을 응원합니다"라고 적힌 커피차를 이끌고 깜짝 등장했다.

이에 진혁 감독은 "추운데 '푸른 바다의 전설' 팀을 위해 커피차 쏘러 온 우리 이종석, 정말 정말 고마워"라며 화답하기도 했다.

이종석과 진혁 감독의 인연은 지난 6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진혁 감독은 당시 이종석이 주연을 맡았던 MBC 드라마 'W' 촬영 때 직접 커피차와 함께 촬영장에 들른 바 있다. 이에 이종석은 "직진임에도 불구하고 홀로 응원오신 SBS의 히든카드 진혁감독님 감사합니다"라는 멘트를 자신의 SNS에 올리며 고마움을 표시하기도 했다.

이종석은 앞서 진혁 감독이 연출을 맡은 드라마 '검사 프린세스'(2010)를 통해 데뷔한 뒤 '닥터 이방인'(2014), 한중합작 '비취연인'으로 인연을 맺은 바 있다. 두 사람은 이렇게 서로 커피차를 선물하면서 더욱 끈끈함을 과시했다.

이외에도 이종석은 지난 4일 '시크릿 가든'(2010), '너의 목소리가 들려'(2013)를 통해 돈독한 선후배 관계가 된 윤상현, 그리고 메이비의 딸 나겸의 돌잔치에 참석해 아낌없는 축하를 보냈는가 하면, 이전에는 '너의 목소리가 들려'와 '피노키오'(2014)를 통해 깊은 인연을 맺은 조수원 감독의 작품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에도 카메오로 출연하기도 했다.

방송 관계자는 "이종석의 끈끈한 의리는 방송가에서도 유명할 정도"라며 "이번에도 '푸른 바다의 전설' 진혁 감독을 응원하기 위해 직접 나서면서 미담의 주인공이 됐다. 무엇보다도 의리남으로 거듭난 이종석의 향후 행보에도 기대해달라"라고 소개했다.

한편, 이종석은 오는 2017년 수지와 함께 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가제)에 출연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