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안철수 '짐승' 발언에.."정치가 무섭다"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7.03.07 11:24 / 조회 : 2349
  • 글자크기조절
image
문재인 / 사진제공='외부자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채널A '외부자들'에 출연한다.

7일 방영되는 '외부자들'에서는 '제1차 대선주자 청문회' 첫 후보로 현재 대선 후보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문재인 상임고문이 출연한다. 문 상임고문은 자신을 '더불어민주당 필승 카드'라고 소개했다.

이날 '외부자들'에서는 '고구마'라는 별명을 가진 문 후보에 대해 시원한 답변을 들을 수 있는 ‘문재인의 고구마 키워드 완벽 해부’라는 시간을 가졌다.

진중권 교수는 '2012'를 문재인의 ‘고구마 키워드’로 꼽으며 2012년 안철수 후보와의 매끄럽지 못했던 단일화 과정을 꼬집었다. 이어 최근 이슈가 된 안 후보의 '짐승 발언'에 대해 묻자 문 후보는 "안 후보가 지난 대선 때 (나를) 돕지 않았다라고 말한 적이 없다. 오히려 지난 대선 패배 이후 그런 비판들이 나올 때마다 나는 거꾸로 일반적인 여의도의 방식은 아니지만, 안 후보가 본인의 방식으로 나를 열심히 도왔다고 두둔했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앞서 안철수 후보는 지난 달 광주를 방문해 ‘2012년 대선에서 문 후보의 선거운동을 돕지 않았다’는 일각의 주장과 관련해 "그런 말을 하는 것은 짐승만도 못한 것"이라고 강력하게 비판한 바 있다.

이어 문재인 후보는 "너무나 안철수 후보답지 않은 그런 표현을 쓰셔서 정치가 정말 무서운 거구나. 이 분(안철수)이 2012년 처음 나오실 때 신선하고 새로운 느낌을 주셨는데 정치 세계에 몸담으면서 이제는 이런 표현까지 쓰시게 됐구나라는 감회가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