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날' 김남길 "천우희 첫느낌? '여자 김남길'인 줄 알았다"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7.03.07 11:57 / 조회 : 1273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남길, 천우희/사진=홍봉진 기자


배우 김남길이 천우희를 처음 본 느낌에 대해 "여자 김남길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김남길은 7일 오전 서울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어느날'(감독 이윤기) 제작보고회에서 영화에서 호흡하게 된 천우희의 첫 만남 소감에 대해 "딱 보고 3초 동안 얼었다"고 밝혔다.

그는 "천우희를 보고 진짜 '여자 김남길인데'라는 생각을 했다. 처음 본 날 트레이닝복을 입고 있었다. 그래서 멈칫했다"며 "그 모습을 보고 '다른 사람들이 나를 봤을 때 이런 느낌일까'라고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천우희는 "저도 자연스럽게 입고 다니는데 그 날도 편안하게 현장에 갔다. 주변에서는 꾸미고 다니라고 하는데, 있는 모습 그대로가 자연스럽고 솔직할 것 같았다. 남자 배우들도 많이 꾸미시는데, 오빠가 너무 편안하게 트레이닝 입고 나왔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녀는 "그런 모습이 가식 없고, 꾸밈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어느날'은 혼수상태에 빠진 여자의 영혼을 보게 된 남자 강수(김남길 분)와 뜻밖의 사고로 영혼이 되어 세상을 처음 보게 된 여자 미소(천우희 분)가 서로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오는 4월 개봉 예정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