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 얼짱, 차세찌"..한채아, 예능출연 득일까 실일까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7.03.17 09:30 / 조회 : 13574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한채아 / 사진=스타뉴스


한채아의 작품은 어디 가고 사생활 이야기만 남은 걸까.

한채아는 지난 16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인생술집'에 출연했다. 최근 차범근 전 축구국가대표 감독의 아들 차세찌와 열애를 공식 인정했던 한채아는 이날 '인생술집'에서도 솔직한 입담으로 눈길을 끌었다.

한채아는 이날 방송에서 울산 5대 얼짱이었다는 이야기를 풀어놨다. 또 자신의 의외로 과격한 연애 스타일을 공개하는가 하면 "조만간 시집 가야죠"라며 결혼 이야기로 관심 받았다.

한채아는 여배우가 할 수 있는 가장 솔직하고 밝은 모습을 보여주며 예능프로그램의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아름다운 미모와 다른 한채아의 밝고 솔직한 매력은 최근 '나 혼자 산다', '아는 형님', '라디오 스타'등을 통해 공개돼 주목 받았다.

image
/사진=방송화면 캡처


하지만 한채아는 최근 영화 '비정규직 특수요원' 홍보차 출연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열애, 러브라인, 이상형, 얼짱 등 비슷한 주제로 이야기를 풀어가고 있다. 지난달 방송한 '아는 형님'에서는 방송인 서장훈 그리고 김영철과 삼각 러브라인을 만들며 재미를 줬다. "이러다가 한채아 진짜 열애설 나면 웃기겠다"라는 이수근의 말이 백미였다. 방송 직후 한채아는 열애 중인 것이 아니냐는 관심을 받았다. 한채아는 소속사를 통해 "남자친구는 없다. 재밌게 하기 위해 그렇게 했다"라고 거짓 해명을 해 나중에 머쓱해지기도 했다.

뒤이어 방송된 '라디오스타'에서도 마찬가지였다. 강예원과 함께 출연했던 한채아는 이날 라디오스타에서도 "두상이 큰 남자가 이상형이다"라고 이상형을 밝히는가 하면 "김구라 같은 스타일이 좋다"라고 호감을 드러냈다. "결혼하면 남편이 매일 씻겨주며 좋겠다"라고 결혼적령기 여배우가 할 수 있는 솔직한 매력을 뽐내기도 했다.

image
배우 한채아 / 사진=스타뉴스, 광고 스틸컷


이날 방송 이후 한채아는 '비정규직 특수요원' 언론배급시사회에서 직접 차세찌와의 열애 사실을 밝혔다. 한채아는 "회사와 저의 입장에 차이가 있는 것 같다"라며 "저는 그분(차세찌)와 열애 중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한채아의 고백으로 '비정규직 특수요원'의 언론시사회는 '한채아 차세찌 열애'로 도배됐다. 한채아는 다음날 진행된 언론인터뷰에서도 열애설에 관련된 이야기를 계속 했고, 비슷한 내용의 인터뷰가 쏟아졌다.

이뿐만 아니다. 한채아는 이후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서도 차세찌와의 열애를 언급하며 "부끄럽다"라고 말했고, 지난 16일 출연한 '인생술집'에서도 연애와 결혼에 대한 이야기를 이어갔다.

image
한채아 / 사진=스타뉴스


물론 한채아는 사람들이 궁금해하고, 또 물어보니까 말했을 것이다. 숨기기 싫어하는 털털한 성격이기에 물어보면 대답을 해주는 것에 대해 크게 신경쓰지 않을지도 모른다. 그렇지만 예능에 출연해 연애, 남자친구 등에 대한 이야기를 계속해서 하는 것이 과연 배우로서 본인에게 득이 될지 실이 될지는 한 번 생각해 봐야 할 문제다.

'비정규직 특수요원'은 사실상 한채아의 첫 상업영화 주연작이다. 한채아는 이 영화에서 거친 여형사로 이미지 변신까지 했다. 하지만 한채아는 '셀프 열애 공개'로 시사회장을 발칵 뒤집으며 본인 영화보다는 사생활로 주목 받고 있다. 열애 공개로 차세찌는 기뻐하겠지만, 관객은 아쉽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