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오상진♥김소영, 대선 투표위해 신혼여행 날짜 변경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7.03.17 18:34 / 조회 : 264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엘르


방송인 오상진과 김소영 아나운서가 오는 5월 9일 대선 투표를 위해 신혼여행 날짜를 변경했다.

오상진은 17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신혼여행 여정표를 올렸다. 해당 여정에는 5월 5일 싱가포르로 신혼여행을 떠나 5월 10일 돌아오기로 했던 오상진 김소영 아나운서가 5월 9일로 귀국 날짜를 당긴 일정이 담겨 있다.

오상진은 "황교안 대행이 5.9일 대선을 확정한 뒤 그간 정말로 마음이 무거웠습니다. 저희가 신혼여행에서 돌아오는 날이 5월 10일 오전이었기 때문이죠. 선관위에 확인을 해보니 부재자 투표를 할 수 있는 날이 정확히 저희가 신혼여행을 떠나는 날과 겹쳤고, 사전투표 신청과 재외국민 투표 모두가 불가능했기 때문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상진은 "그래서 저희는 고민 끝에 결국 위약금과 수수료를 내고 하루 먼저 돌아오기로 예약을 바꿨습니다. 이 일을 함께 고민해준 소영이에게 정말 고맙다는 말을 이렇게나마 공개적으로 꼭 건네고 싶네요. 평생 한 번 뿐인 여행이잖아요"라며 "혹자는 네가 그러던가 말던가 뭐가 난리냐 라고 하실 수도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저희의 이번 결정으로 미래의 지도자를 선출하는 이번 선거에 조금이라더 더 많은 분들이 함께 하실 수 있게 된다면 그것만으로도 저희는 행복할 것 같습니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오상진과 김소영 아나운서는 2년 열애 끝에 오는 4월 30일 결혼식을 올린다.

image
/사진=오상진 인스타그램


다음은 오상진이 올린 글 전문

이제야 마음이 편하네요.

황교안 대행이 5.9일 대선을 확정한 뒤 그간 정말로 마음이 무거웠습니다.

저희가 신혼여행에서 돌아오는 날이 5월10일 오전이었기 때문이죠... 선관위에 확인을 해보니 부재자 투표를 할 수 있는 날이 정확히 저희가 신혼여행을 떠나는 날과 겹쳤고, 사전투표 신청과 재외국민 투표 모두가 불가능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저희는 고민 끝에 결국 위약금과 수수료를 내고 하루 먼저 돌아오기로 예약을 바꿨습니다.

이 일을 함께 고민해준 소영이에게 정말 고맙다는 말을 이렇게나마 공개적으로 꼭 건네고 싶네요. 평생 한 번 뿐인 여행이잖아요.

혹자는 네가 그러던가 말던가 뭐가 난리냐 라고 하실 수도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저희의 이번 결정으로 미래의 지도자를 선출하는 이번 선거에 조금이라더 더 많은 분들이 함께 하실 수 있게 된다면 그것만으로도 저희는 행복할 것 같습니다.

허니문은 줄었지만 신혼 생활은 더 늘었습니다! 앞으로 더 행복하게 잘 사는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