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시윤, 백상 수상작 호명 실수 방송사고.."아우 땀나" 너스레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7.05.03 17:48 / 조회 : 420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JTBC 화면 캡처


배우 윤시윤이 생방송 시상식에서 수상자를 잘못 발표하는 방송사고를 내고 능청스럽게 이를 무마했다.

윤시윤은 3일 오후 4시 50분부터 서울 삼성동 코엑스 D홀에서 제53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서 방송 부문 작품상 시상에 나섰다가 그만 실수를 저질렀다.

TV작품상 부문 교양, 예능 수상작을 발표하기 위해 무대에 오른 윤시윤은 첫 번째로 예능 부문 작품상 수상작을 발표하면서 SBS '미운오리새끼' 대신 교양 부문 수상작 JTBC '썰전'을 잘못 호명하고 말았다. 그러나 다행히 '미운오리새끼' 측이 제대로 상을 받고 시상식이 진행됐다.

다시 마이크를 잡은 윤시윤은 쑥스러운 듯 웃으며 실수를 인정했다. 윤시윤은 "다들 혼자 나오는데 저도 이렇게 일이 꼬여버리네요"라며 "여러분 아무것도 모르시는 거고요, 도와주세요. 이제 제가 수상자를 발표하겠습니다"라고 수상작 발표를 이어갔다.그는 "어우 땀 나"라며 너스레를 떤 뒤 다시 '썰전'을 호명했다.

윤시윤의 순서가 끝난 뒤 MC 수지는 "그래도 트로피는 제대로 갔으니까요"라며 재치있게 방송사고를 수습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