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TV]'병원선' 하지원, 김광규에 "시간 없다..방법은 이식 뿐"

판선영 기자 / 입력 : 2017.10.26 23:04 / 조회 : 467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병원선' 방송화면 캡처


'병원선'에서 김광규의 아내가 급성 간부전증을 진단받았다.

26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 드라마 '병원선'에서는 송은재(하지원 분)가 추원공(김광규 분)에게 아내에 대한 상태를 솔직히 털어놓는 장면이 그려졌다.

병원선의 운영 중단 사태로 사무장 추원공(김광규 분)과 간호사 표고은(정경순 분), 선장 방성우(이한위 분)는 도지사를 찾아갔고 도지사의 모습이 보일 때까지 기다렸다.

그때 추원공의 아내가 그를 찾아왔다. 추원공과 말다툼을 하던 아내는 피를 토하며 쓰러졌다. 아내는 병원으로 실려왔고 은재는 "간성뇌증의 증상이다"라며 "급성 간부전일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하지만 치료하려는 은재를 누군가 막았다. 바로 김재걸의 아버지 김수권(정원중 분). 김수권은 "더 이상 송은재, 이 병원 의사 아닌 것 몰라?"라고 소리쳤다. 은재는 그대로 내쫓겼다.

은재는 추원공에게 "급성 간부전일 경우 원인을 알 수 없는 경우가 30% 이상이다"라며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에 추원공이 유일한 방법인 간 이식 수술을 하겠다고 나섰지만 혈액형이 일치하지 않아 불가능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