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C "정용화, 편법 의도 없었다..경희대서 지원 권유"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8.01.17 13:10 / 조회 : 26722
  • 글자크기조절
image
씨엔블루 정용화 /사진=김휘선 기자


씨엔블루 멤버 정용화가 경희대학교 대학원 특혜 입학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가 정용화의 편법 입학 의도는 결코 없었다고 해명했다.

FNC엔터테인먼트는 17일 공식입장을 통해 정용화의 경희대학교 대학원 박사과정 입학 관련 논란에 대해 전하고 "소속사와 정용화는 모두, 본건이 문제가 되기 전까지 정용화가 정상적인 면접 절차를 거쳐 대학원에 합격한 것으로 알고 있었고 정용화는 개별면접 역시 정상적인 면접절차인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으며, 정용화는 소속사가 짜 준 일정에 따라 면접을 본 것"이라고 밝혔다.

FNC는 특히 "소속사나 정용화 본인은 학칙을 위반하여 편법으로 입학하려는 의도가 전혀 없었지만, 물의를 빚은 데 대하여 매우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있고, 본건이 문제된 이후 대학원을 휴학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용화가 2016년 가을학기에 응용예술학과 박사과정에 지원했다가, 원서 기재 실수로 입학전형에서 불합격했지만 해당 학과의 박사과정 지원자가 부족해서 정원미달이라 학교 측이 지속적으로 소속사에 정용화가 추가모집에 응시할 것을 권유했고, 이에 따라 2017년 1월 대학원에 지원하게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FNC는 "정용화가 들어가기 어려운 과정을 특혜를 받아 부정하게 입학한 것도 아니고, 대중의 평판을 생명으로 삼고 있는 인기 연예인으로서는 그럴 이유도 없었다"며 정용화의 이번 대학원 합격에 특혜가 없었다는 것을 거듭 강조했다.

앞서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경희대 교수 A씨와 정용화를 업무방해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