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름·박지우, 팀추월 논란..양세형 "한 명이 뒤처지면.."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8.02.20 08:49 / 조회 : 57884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숏터뷰' 영상 캡처


스피드 스케이팅 김보름(25, 강원도청)과 박지우(20, 한국체대)가 팀추월 경기 후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과거 양세형이 이승훈 선수와 함께 촬영한 '팀추월 경기 방법' 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

김보름과 박지우 그리고 노선영(29, 콜핑팀)은 지난 19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팀 추월에 참가했다. 한국팀은 이날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서 3분3초76에 골인했다. 8개 팀 중 7위로 결승D에 배치됐다. 최소 준결승은 바라봤던 종목이라 아쉬움을 전했다.

무엇보다 팀워크가 깨진 것이 문제였다. 김보름 박지우 선수는 크게 처진 세 번째 주자 노선영을 신경쓰지 않고 먼저 결승전을 골인했다. 하지만 팀추월은 가장 마지막에 결승선에 골인한 선수의 기록을 재는 경기이기에, 어느 종목보다 팀워크가 중요하다.

이런 가운데 지난 1월 양세형이 웹예능 '양세형의 숏터뷰'에서 이승훈 선수를 만나 팀추월 경기 방식에 대해 배우는 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

당시 양세형은 태릉 선수촌에 있는 이승훈을 찾아가 짧은 인터뷰를 진행했다. 또 매스 스타트, 팀추월 경기의 방식에 대한 설명을 들으며 웃음을 전했다.

이승훈은 "팀 추월은 팀 경기다. 마지막 들어오는 선수의 기록이 중요하다"라며 "앞에 리드가 어느 정도 팀을 끌어주다가, 뒤에 사람이 뒤처지면 뒤에가서 밀어주고 함께 들어오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설명했다.

양세형은 "뒤 사람이 이렇게 뒤로 처지면?"이라고 물었고, 이승훈은 직접 양세형의 뒤로 가서 밀어주는 시범을 보이기도 했다.

이처럼 여자 대표팀의 팀추월 경기가 '팀워크'가 완전히 깨진 가운데, 팀워크를 강조한 경기 방식 설명이 관심 받고 있는 것이다.

image
/사진='숏터뷰' 영상 캡처


한편 김보름은 경기 후 진행 된 인터뷰에서 "팀추월 연습을 조금 많이 해왔다. 중간에 잘 타고 있었는데, 마지막에 좀 뒤에 저희람 격차가 벌어지면서 기록이 아쉽게 나온 것 같다"라며 노선영이 뒤처진 것이 패인이라고 말해 국민들의 공분을 샀다.

이 인터뷰 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김보름 박지우 선수의 국대자격박탈'에 관한 청원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기자 프로필
김미화 | 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