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하균X이광수X이솜, '나의 특급형제' 확정..5월말 촬영

전형화 기자 / 입력 : 2018.05.14 08:20 / 조회 : 1031
  • 글자크기조절
image
신하균,이광수,이솜/사진제공=명필름


배우 신하균과 이광수, 이솜이 영화 '나의 특급 형제'를 찍는다.

14일 제작사 명필름은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나의 특급 형제'는 몸만 못쓰는 형 '세하', 머리만 못쓰는 동생 '동구'.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았지만 20년 동안 한 몸처럼 살아온 두 남자의 특급 우정을 그린 휴먼 코미디. '방가?방가!' '강철대오: 구국의 철가방' 등을 연출한 육상효 감독의 신작이다.

신하균은 몸은 불편하지만 비상한 머리와 한시도 쉬지 않는 입으로 세상의 편견에 맞서 싸우는 형 ‘세하’ 역을 맡았다. 이광수는 머리는 불편하지만 건강한 신체로 발군의 운동실력을 뽐내는 동생 ‘동구’ 역으로 출연한다. 이솜은 세하와 동구가 세상의 벽을 깨고 나오도록 도와주며 유일하게 그들을 편견 없이 대하는 인물 ‘미현’ 역을 맡는다.

'나의 특급형제'는 오는 23일 크랭크인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