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병원, 아프리카 어린이 7명 심장 수술

채준 기자 / 입력 : 2018.05.14 14:05 / 조회 : 62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이대목동병원


이대목동병원이 검은대륙 아프리카 어린이를 위해 손길을 뻗었다.

이대목동병원은 최근 아프리카 짐바브웨에서 무료로 선천성 심장병 개심 수술을 진행하고, 현지 의료진을 대상으로 강연을 펼치는 등 의료봉사 활동을 진행해 큰 호응을 얻었다.

이번 아프리카 의료봉사에는 서동만 흉부외과 교수와 손세정 소아청소년과 교수를 비롯해 엄명옥, 이은주, 주무곤 간호사, 신상희 체외순환사 등의 심혈관 수술 전문 의료진이 참여했다.

의료봉사단은 짐바브웨 국립의대병원에서 선천성 심장병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인 서동만 교수의 집도 아래 선천적으로 심장병을 갖고 태어난 2살 유아를 비롯해 심장질환 어린이 7명에게 무료 수술을 실시했다. 또 현지 의료진을 대상으로 심장병 수술과 관련한 강연을 진행했다.

서동만 흉부외과 교수는 “앞으로도 열악한 의료 환경을 가진 나라들을 찾아 의료봉사 활동을 더욱 활발하게 진행하며 한국의 선진 의술을 알릴 것이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