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션샤인' 유연석 "냉혈한 변신..눈빛 표현 고민"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8.06.26 15:38 / 조회 : 100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김휘선 기자


배우 유연석이 '미스터 션샤인'에서 냉혈한으로 연기 변신을 하며 고민을 털어놨다.

26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파티오나인에서 tvN 새 주말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 제작 화앤담픽처스·스튜디오드래곤)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극 중 유연석은 백정의 아들로 태어나 흑룡회 한성지부장에 오른 구동매 역을 맡았다. 날 선 눈빛을 번뜩이는 냉혈한 면모를 가진 인물. 이날 유연석은 "겉모습 자체가 예전에 짝사랑하는 캐릭터라든지, 멜로 캐릭터를 할 때랑은 외향적으로 달랐다"며 "일본 의상도 입고, 턱수염도 붙여가면서 촬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연석은 이어 "겉모습보다 힘들었던 것은 동매는 언제 죽어도 두렵지 않은 냉혈한으로 살아가는데, 그 눈빛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까였다. 그런 면에서 기존과 달라서 고민이 됐다"고 덧붙였다.

다만 유연석은 "예전 작품과 닮아있는 면도 있었다"며 "팬들이 내가 짝사랑이나, 외사랑을 하는 모습을 연기할 때 좋아해 주는 부분이 있는 것 같다. 신분이나 처한 상황 때문에 아픈 사랑을 하는 부분에 있어서는 제가 잘 표현할 수 있는 부분이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전했다.



한편 '미스터 션샤인'은 1871년 신미양요 때 군함에 승선해 미국에 떨어진 한 소년이 미국 군인 신분으로 자신을 버린 조국인 조선으로 돌아와 주둔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다.

김은숙 작가와 이응복 감독이 '태양의 후예', '쓸쓸하고 찬란하神 도깨비' 이후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병헌, 김태리, 유연석, 김민정, 변요한 등이 출연하며, 오는 7월 7일 오후 9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