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틴마블' 4DX, 액션부터 섬세한 움직임까지..뜨겁다

'캡틴마블' 4DX 체험기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03.09 09:02 / 조회 : 171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캡틴마블' 스틸컷


올해 첫 마블 영화 '캡틴마블'이 개봉 사흘 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한 가운데 다양한 포맷으로 영화를 감상하려는 관객들이 이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캡틴마블의 액션부터 섬세한 액션까지 직접 느낄 수 있는 '캡틴마블' 포맷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최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 4DX관을 찾아 '캡틴 마블'을 감상했다.

'캡틴 마블'은 기억을 잃은 파일럿 캐럴 댄버스(브리 라슨 분)가 쉴드 요원 닉 퓨리(사무엘 L. 잭슨 분)를 만나 어벤져스의 마지막 희망 캡틴 마블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담은 2019년 첫 마블 스튜디오 작품이다.

'캡틴마블' 4DX는 마블 영화와 찰떡 궁합인 4DX 모션들이 시너지를 발휘하며 관객을 우주로 초대한다.

관객은 화려한 액션과 함께 움직이는 4DX 모션으로 캡틴 마블의 파워를 느낄 수 있다. 손에서 뜨거운 불을 뿜어내는 캡틴 마블의 능력이 발휘 될 때마다, 머리 뒤쪽이 뜨거워져 오는 효과가 나타나 더욱 실감나게 영화를 감상할 수 있다. 물방울과 뜨거운 열기가 교차 되며 영화의 재미를 높인다. 여기에 섬세한 바람과 향기까지 더해져 리얼리티를 살린다.

image
/사진='캡틴마블' 스틸컷


1995년의 아날로그 액션을 따라 4DX 의자가 움직이며 실감나는 액션을 선사한다. 특히나 우주전투신 등은 파워풀한 캡틴마블의 능력을 직접 체감할 수 있다.

역동적인 4DX 모션으로 파워를 체감한다면, 섬세한 4DX 모션은 영화를 보는 재미를 배가 시킨다. 캐럴 댄버스와 닉 퓨리가 자동차를 타고 미 공군기지로 가는 정적인 장면에서도 실제 자동차를 타는 듯한 섬세한 액션을 구현해 냈다.

이처럼 '캡틴마블'의 액션부터 섬세한 감성 모션까지 제대로 느끼고 싶다면 4DX가 좋은 선택이 될 것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