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륭 "'예쁜누나'→'트랩' 캐스팅 계기 됐다"(인터뷰①)

한해선 기자 / 입력 : 2019.03.09 10:00 / 조회 : 2670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오륭 /사진=김창현 기자


배우 오륭(38)이 '트랩'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자신의 전작 '밥 잘사주는 예쁜 누나' 때문이라 밝혔다.

오륭은 8일 서울 종로구 서린동 스타뉴스 사옥에서 OCN 주말드라마 '트랩'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트랩'은 알 수 없는 덫에 걸린 국민 앵커 강우현(이서진 분)을 중심으로 베테랑 형사 고동국(성동일 분), 스타 프로파일러 윤서영(임화영 분) 등이 사건의 전말을 파헤치는 하드보일드 추적 스릴러. 총 7부작으로 제작돼 OCN에서 첫 선을 보인 드라마틱 시네마(Dramatic Cinema)였다.

오륭은 극 중 우현과 절친한 기업인 홍원태 역을 맡아 연기했다. 하지만 홍원태는 악의 권력층에서 소시오패스 중 한 명으로 살인을 계획했던 인물이기도 했다. 5회에서 인간 사냥 게임의 설계자임이 들통나고 사냥꾼2(성혁 분)이 쏜 총에 죽음을 맞이했다.

오륭은 '트랩' 캐스팅 과정으로 "처음 감독님이 제안을 하셨을 때 나와 장시간 얘기를 나눴다. 소시오패스에 대한 생각과 각자 경험한 것들을 나누면서 잘 맞았다"고 말했다.

image
배우 오륭 /사진=김창현 기자


그의 캐스팅 계기는 전작인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서의 모습 때문이었다고. 오륭은 이 작품에서 주인공 여자(손예진 분)를 집착하는 전 남자친구 이규민 역을 맡아 '찌질남'으로 불린 바 있다.

오륭은 "박신우 감독님이 '드라마 때 보고 좋았다'며 '트랩' 출연을 제안해주셨다. 드라마를 봤던 제작진에서도 추천했다더라"며 "또 감독님이 나의 예전 다른 프로필에서 홍대표의 비릿함을 봤다고 했다"고 밝혔다.

그는 박신우 감독과 함께 작업하면서 느낀 바로 "이야기가 잘 통했다. 은유적으로 잘 극화시킨 게 흥미로웠다. 작업 하면서도 그런 세계관이 만들어지게끔 디테일을 찾으셨다"고 언급했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의 이규민과 '트랩'의 홍원태 중 어떤 모습이 자신과 가깝냐 묻자 "둘 다 있다고 생각한다. 나의 보여주지 않은 모습들도 많은데 하나씩 다 보여드리겠다. 어느 작품을 만나든 인물에 국한되고 싶지 않고 다양한 이야기 안에서 내가 활용이 됐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이와 함께 요륭은 '트랩'에서 국내 굴지의 대기업 막내아들 이시훈으로 분한 이시훈과의 독특한 인연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이시훈은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서 정해인씨가 다니던 회사 막내로 나왔다. 종방연 때 얘기를 나눈 적이 있었는데 '트랩' 때 또 마주쳤다. 반가웠다"고 말했다.

한편 '트랩'은 지난 3일 마지막회에서 자체 최고 시청률 4.0%(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를 기록하고 종영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