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이하늬, 갑작스런 영월지청 발령에 '분노'

이시연 인턴기자 / 입력 : 2019.03.09 22:29 / 조회 : 516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열혈사제' 방송 화면


'열혈사제'에서 이하늬가 갑작스런 영원지청 발령에 분노했다.

9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에서는 서울지검 검사 박경선(이하늬 분)이 이유도 모른채 강원도 영월로 발령받았고 이에 서울지검 검사장 강성태(김형묵 분)를 찾아가 항의했다.

경선은 아무리 이야기해도 통하지 않자 이내 "그래, 조용하면 됐지"라며 단념하는 모습을 보였다.

경선의 영월 발령 소식을 들은 구대영(김성균 분)은 "막말하고 나댈때 알아봤다"는 반응을 보였고 김해일(김남길 분)은 자신을 도와줄 사람이 사라졌다는 생각에 답답해 했다.

한편, 경선은 국정원에 근무하는 지인에게 김해일의 뒷조사를 부탁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